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또_탈퇴된코란의 오만가지 블로그

검색 :
RSS 구독 : 글 /
2010.02.04 02:35, 글쓴이 또_탈퇴된코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영상을 퍼가시는 분들은 덧글로 알리고 가져가세요.
알리지 않고 가져가는 불펌은 불허합니다.
(공식 카페 : http://cafe.naver.com/anisound )

예, 지난 토요일(30일)에 제 6 차 애니 사운드 페스티벌이 있었습니다.
이날 애니시아이자 제 블로그 채팅창 멤버들은 한데 뭉쳐서 참전하기로 결의했죠

1차로 1시 30분에 모여 신도림 CGV에서 동쪽의 에덴 극장판①을 보고
신촌 연대 껍데기 3호점에서 고기 뷔페를 시식한 후에
걸어서 5시 30분 애사페 공연에 참가하는 계획을 세웠죠

총 18명이라는 대규모 인구 (게다가 하나같이 전부 남자;;) 가 모여서 동덴을 관람하였고
신촌에서 밥을 먹고 2차 참가 인구 13명을 거느리고(?) 이대역 앞에 퀸즈 라이브 홀로 갔습니다.


(퀸즈 라이브 홀 앞에 줄 서서 차례를 기다리는 모습)

생각보다 사람이 많아서 놀랐었고
10분 정도 기다린 끝에 입던에 성공하였습니다.
(13명에게 표를 주던 도중 표가 부족해서 양일권으로 대체해서 주셨을 정도로 사람들이 많이 옴)



지하 2층인가 쯤에 위치한 퀸즈 라이브 홀은
스텐딩 형식으로 되어 있었습니다.
안에 사람들은 꽉차있었고, 코란 군은 공연 시작과 동시에
조금씩...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서 결국 무대 앞까지 도달합니다.

생각보다 뜨거운 열기에 감동하였고
우수한 솜씨와 진행에 감격하였습니다.

듣도 보도 못한 이런 이벤트가 벌써 6차나 되었냐고 했을때는 의문이었는데
직접 가보니, "아아, 이러니까 6차까지 지속되는구나'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이렇게 말로 뭐라뭐라 해봤자 역시 직접 보는게 빠르겠지요

참전하지 못하신 분들은, 제가 찍어온 영상으로라도 그 열기를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제 7 차 애니 사운드 페스티벌은 더욱더 많은 관람객들이 모여
더욱더 좋은 시설, 큰 공간에서 이루어지길 바랍니다.

덧. 제가 하도 흥분해서 저의 괴성이 뒷 BGM으로 살짝 깔립니다(;;)
그저 부끄럽고 죄송합니다 하핫;
그래도 너무나도 재밌었던지라, 널리 알리기 위해서 올립니다.

Super Driver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 2기 OP 테마)


LET IT OUT (강철의 연금술사 ED)


★ 푹신푹신 Time (K-on 극중 삽입곡)


JOINT (작안의 샤나)


ツキアカリのミチシルベ (Darker than Blak 유성의 제미니 OP 테마)


★ 소라이로데이즈 (천원돌파 그렌라간 테마곡)


★ 혜성 (블리치)


Lion (마크로스 F)


★ Don't say lazy (K-on ED 테마)


★ 질풍가도 (근육맨)


잔혹한 천사의 테제 (에반게리온 OP 테마)


Driver's high (라르크)


레종데토르 (클레이모어 OP 테마)


SKILL (잼프로젝트)




이걸로 제가 찍은 영상은 전부입니다.
찍을때는 음악이 너무 커서 소리가 뭉개지지 않았나 싶었는데
다행히도 요즘 시대의 캠코더 성능은 아주 발군이었습니다 -0-;;
Hmx20c...
질러두길 잘했다는 이 느낌..
다음UCC에 올리느라 영상 해상도와 화질이 저렇게 되었지
실제 영상은 720*480의 60프레임에 3분짜리가 300메가나 되는 고화질 해상도 음질 녀석입니다.
이것을 수용할 수 있는 UCC가 유투브 말고는 보이지 않는게 아쉽군요...


참가 후..
이런 행사를 지금에서야 알았다는 것에 통탄 중입니다..
이제 4월 6일 입대하는 몸으로, 제 7 차 애사페에 참전하는 일은 없겠지요..

부디부디 제가 전역하는 그날까지
그리고 그 후로도 애사페가 영원하길 기대하며
이상 제 6 차 애니 사운드 페스티벌 관람글을 마칩니다!!



(영상의 불펌은 허용하지 않습니다. 본 글을 링크거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맨 위로